정책

Home > 정책

정총리 "개천절 집회예고 개탄…공권력 주저없이 행사"(종합)

"국민 생명 안중에 없나…필요시 법원에 정부 입장 설명"

작성일 : 2020-09-09 10:52 작성자 : 한국뉴스프레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9.9 kimsdoo@yna.co.kr
 

연합뉴스 기사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에 대해 "방역을 방해하고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선 국민이 부여한 공권력을 주저 없이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일부 단체가 추석 연휴 기간 중인 개천절에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과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경찰과 지자체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처하고 필요한 경우 법원에도 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하루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줄지 못한 채 답보상태"라며 "주말까지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할 수 있도록 공직자들이 총력을 다하고 국민들도 조금만 더 견뎌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했다.

아울러 "환절기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가 더해지면 국민 건강이 심각하게 위협받을 수 있다"며 "독감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보건복지부와 지자체에 "그동안 준비해 온 호흡기 전담클리닉을 조속히 개설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하게 해달라"고 했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