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Home > 산업

쫓기는 인텔, 추격하는 삼성전자…"3분기 격차 더 좁힌다"

글로벌 반도체 매출 2위 삼성전자, 1위 인텔과 점유율 다툼

작성일 : 2020-08-31 11:28 수정일 : 2020-08-31 11:32 작성자 : 대한뉴스프레스

글로벌 반도체 매출 2위 삼성전자, 1위 인텔과 점유율 다툼

옴디아 분석 "양사 격차 2분기 5%p→3분기 4%p로 좁힐 것"

미국 엔비디아 GPU 앞세워 약진, 화웨이 자회사 하이실리콘도 선전

 

 

글로벌 반도체 매출 1, 2위인 미국의 인텔과 삼성전자[005930]의 시장 점유율 격차가 올해 들어 5% 포인트 미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이 최근 주춤하는 사이 삼성전자가 외형을 키우며 추격에 나선 것이다.

삼성전자와 인텔
삼성전자와 인텔

[연합뉴스TV 제공]

31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영국의 시장조사업체 옴디아가 이달 말 발표한 글로벌 반도체 기업(파운드리 전문업체는 제외)의 2분기 매출 점유율은 인텔이 17.45%, 삼성전자가 12.49%로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이는 올해 1분기 인텔이 17.71%, 삼성전자가 12.48%의 점유율을 차지한 것과 비교해 인텔은 점유율이 떨어졌고, 삼성전자는 소폭이나마 늘어난 것이다.

 

점유율 3위는 SK하이닉스[000660]로 역시 메모리 반도체 판매 호조로 올해 1분기 5.33%에서 2분기에는 6.18%로 크게 늘었다.

글로벌 매출 4위의 미국 마이크론은 1분기 4.44%에서 2분기에는 4.71%로 높아졌다. 미국에서 인텔의 시가총액을 뛰어넘은 엔비디아도 선전했다. 엔비디아는 1분기 점유율이 2.46%에서 2분기에는 2.66%로 늘었다. 그래픽처리장치(GPU) 전문 팹리스(반도체 설계업체) 기업인 엔비디아는 최근 GPU 시장 성장세를 타고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미국 엔비디아 로고 [AFP=연합뉴스]

미국 엔비디아 로고 [AFP=연합뉴스]

옴디아는 올해 3분기에 서버업체들의 재고 증가로 반도체 가격이 하락하면서 상위 1∼3위 기업들의 매출 점유율이 2분기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럼에도 인텔과 삼성전자의 점유율 격차는 더욱 좁혀질 전망이다.

옴디아는 3분기 전망치에서 인텔이 1위를 유지하지만, 점유율은 15.78%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도 3분기 예상 점유율이 11.76%로 2분기보다 0.73%포인트 감소하나 인텔과의 점유율 격차는 4.02%포인트로 1%포인트나 좁힐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삼성은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고 최근 모바일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CMOS 이미지 센서 등 시스템 반도체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엔비디아는 하반기 신규 게임기 출시 등 GPU 수요 증가에 힘입어 3분기 점유율이 처음으로 3%를 넘어설 것으로 옴디아는 예상했다.

 

이 경우 작년 3분기 9위에 그쳤던 엔비디아의 매출 순위도 올해 3분기 7위로 올라선다.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 브로드컴 리미티트, 퀄컴은 3분기에 종전의 3∼6위 순위를 유지하겠지만 SK하이닉스를 제외한 3사는 점유율도 2분기보다는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측됐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