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8.21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전지역 10명이상 집회 전면 금지

집회 및 시위에 관란 법률로 고발 가능해 '코로나19 차단위해 선제적 조치'

작성일 : 2020-08-20 15:49 수정일 : 2020-08-20 15:57 작성자 : 한국뉴스프레스

ⓒ사진 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시는 오는 21일 0시부터 30일 24시까지 서울 전역 10명 이상이 모이는 모든 집회를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 문재인 정권 부정부패·추미애 직권남용·민주당 지자체장 성추행 규탄 집회'가 열렸다.  이와같은 집회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색해지며, 코로나19 확진 환자도 급증한 상태이다. 불과 5일전까지만해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게 조치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100명 이상 집회가 금지되어 있었던 상황이다.

 

서울은 인구밀도가 가장 높고 유동인구도 많아서 추가 감염 확산 우려가 가장 높다. 시민안전을 위해서는 보다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였으며, 코로나19로 인한 확산 위험을 차단하기위해서 선제적 조치를 경정했다.

 

또한 금지 조치를 위반한 집회 주최자와 참가자를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나와 가족, 이웃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집회금지 조치에 적극 협조해달라"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