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Home > 일반

문대통령 "방역책임자로서 엄중 인식…종교가 모범 돼 달라"

천주교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방역, 이번 주가 특히 중요" 염수정 추기경 "천주교회, 정부 지침에 최대한 협조"

작성일 : 2020-08-20 14:13 수정일 : 2020-08-20 14:16 작성자 : 한국뉴스프레스

발언하는 염수정 추기경

발언하는 염수정 추기경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염수정 추기경(서울대교구장)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해 "방역 책임자로서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염수정 추기경 등 천주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어서 우리 방역이 또 한 번 중대 고비를 맞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국민이 정부를 믿고 힘을 모아줌에 따라 방역·경제 모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거론, "국민들께서 만들어주신 기적 같은 성과"라면서도 "이제 자칫하면 그 성과가 무너질 위기"라고 우려했다.

나아가 "방역 상황이 더 악화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높이게 된다면 우리 경제의 타격은 이루 말할 수 없고, 고용도 무너져 국민들의 삶에도 큰 어려움이 발생할 것"이라며 "한순간의 방심으로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는 일은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염수정 추기경(서울대교구장) 등 천주교 지도자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8.20 utzza@yna.co.kr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생각으로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거나 무시하는 행동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다음 주까지가 고비인데, 이번 주가 특히 중요하다"고 했다.

특히 "더이상 방역을 악화시키지 않고 코로나를 통제할 수 있도록 종교가 모범이 돼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사랑제일교회를 비롯한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서 종교계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수난의 시간에 예수님께서 '모두가 하나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라고 하셨던 기도 말씀을 되새겨 본다"며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장기화로 국민들 마음이 매우 지치고 짜증도 나고 심지어는 분노하는 마음도 많이 있다"며 "국민들의 힘든 마음을 치유해주고 서로의 안전을 위해 연대의 힘이 커지도록 종교 지도자들께서 용기와 지도를 나눠 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요청했다.

이에 염 추기경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부와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최근 들어 종교시설에서 감염자가 속출하고, 재유행 조짐을 보여 많은 국민이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염 추기경은 "천주교회는 정부의 지침에 최대한 협조하고 신자들의 개인위생에 철저하도록 각 본당 신부님들을 통해서 알리고 있다"며 "각자의 자리에서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권고하며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kbeomh@yna.co.kr

일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