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Home > 오피니언 > 사설

한국온라인광고연구소, 광고주와 상생하는 병원전문 마케팅 기업으로 눈길 끌어

온라인마케팅, 병원마케팅

작성일 : 2020-06-19 14:37 작성자 : 메디컬코리아뉴스

광고에 왕도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광고주와 광고기업이 서로 상생하며 Win-Win 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광고 춘추전국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온, 오프라인에서 활발하게 진행되는 광고시장은 매해 그 규모를 키워가고 있다.

 

그만큼 급진적으로 변화화는 마케팅 판도에서 흔들림 없이 병원 전문 마케팅 업체로 우뚝 선 기업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그곳은 바로 오두환 연구소장의 운영하에 12년간 광고 역량을 키워온 한국온라인광고연구소이다.

 

흔히 광고를 집행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예산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 투자한 만큼 효율을 뽑아내는 것은 광고에서 흔히 적용되는 말은 아니다. 광고비용이 높게 책정이 되어있어도 타겟팅이 적합하지 않다면 그것은 실패한 광고라고 할 수 있다.

 

병원 광고의 효율을 따져가며 맞춤형 병원 마케팅을 제안해온 한국온라인광고연구소는 가급적 광고 비용에서도 광고주들에게 과중한 부담이 되지 않는 선에서 합리적이고 효과적인 온라인 마케팅인 자체개발 오케팅을 제공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수요의 파이가 정해진 병의원 시장에서 소비자가 진정으로 원하는 정보를 제때 전달하지 않으면 우후죽순 증가하는 병원들 사이에서 살아남기란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이에 새로운 시각으로 새로운 광고를 제안하며 트렌드 변화의 속도에 발맞춰 광고주와 상생하는 병원 마케팅을 제공하는 한국온라인광고연구소는 입소문이 날 수밖에 없다.

 

국내 최초로 의료브랜드 평가 6단계 시스템을 적용해 병의원 브랜드를 점수화, 도표화 함으로써 등급별 가이드와 권고사항을 제공, 의료 마케팅 분야에서 독보적인 실력으로 효율적인 광고를 집행하고 있다.

 


ⓒ사진 한국온라인광고연구소 오두환 연구소장

 

이에 한국온라인광고연구소의 오두환 연구소장은 마케팅 전략이 아무리 좋아도 광고로써 소비자에게 제대로 전달이 되지 않으면 그것은 실패한 광고다라고 밝히며 마케팅과 전략차별성, 그리고 인재양성을 통한 새로운 시각으로 끊임없이 광고를 연구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오두환 연구소장은 현재 오케팅 연구소 대표, 메디컬코리아뉴스 본부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마케팅, 광고, 교육, 연구 4가지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또한 자기성장형 전문 직업인재 양성을 위해 역량 중심의 교육과정 체제를 구축해 교육 강연 및 강의를 진행하며 후학 양성에도 힘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좁은 땅덩이의 대한민국에서 어느 분야, 어느 시장이든 레드오션이 아닌 곳이 없다. 작은 파이를 나눠 먹기 위해 치열하게 운영하는 병의원 업계에서 안정적인 매출 증대를 원한다면 한국온라인광고연구소의 차별화된 온라인 광고 마케팅 시스템인 오케팅으로 상생할 수 있을 것이다.

 

“ 저작권자 © 메디컬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