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상세 보기

Home > 기사 상세 보기

신도림정형외과, 신도림역정형외과, 한길정형외과, 허리디스크

허리디스크 원인과 증상, 자가진단방법과 비수술치료방법

작성일 : 2020-03-04 15:38 작성자 : 최정인

 

추웠던 계절이 지나고 서서히 따뜻해지는 봄 날씨로 성큼 다가오고 있다. 이번 새해 들어서 추운 날씨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외부 활동을 하지 못하고 집에서 웅크리고 있었던 몸을 갑자기 움직이게 되면 어깨 통증, 허리 통증과 같이 신체에 각종 통증이 발생하곤 한다.

 

직장 생활이나 학교에서 하루 종일 의자에 앉는 우리 현대사회의 일상은 갈수록 몸이 무거워지고 스트레칭도 하지 않았던 사람들은 온몸이 뻐근하기 마련이다. 이럴 때 통증은 같이 동반되어 찾아온다.

 

그중 제일 많이 겪는 증상으론 허리 통증을 꼽을 수 있는데 허리디스크 증상으로 허리를 쓸 때 허리 주위가 뻐근하고 통증이 점점 심해지거나 엉덩이까지 통증을 느끼고 다리가 저리다는 느낌을 받으면 일반적인 허리디스크 증세라고 볼 수 있다. 처음에는 통증이 허리에만 나타날 수 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다리나 무릎, 종아리, 발목, 발끝까지 내려갈 수도 있다.

 


ⓒ사진 메디컬코리아뉴스 한길정형외과 이준호 대표원장

 

보통 허리 디스크는 요추 추간판탈출증이라고도 불리는데 증상이 심해지면 똑바로 눕거나 편한 자세를 취해도 다리 통증이 올 수가 있고, 앉아 있을 때보다 서 있을 때 통증이 심한 경우도 있다. 또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도 요통이 있는 경우도 허리디스크(허리뼈 추간판탈출증)를 의심해볼 수 있다.

 

이와 같은 증세가 있다면 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해보는 것이 중요한데 우선 검사에는 병력청취 검사가 있다. 의사가 환자에게 허리디스크 증상 질문을 하거나 질문지에 해당사항을 표기하여 검사하는 방법으로 알아본 뒤 영상검사를 통해 엑스레이 촬영도 진행하고 CT 혹은 MRI 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

자가진단법을 통해서 집에서 진단을 한 후 확실히 허리 디스크가 의심되면 전문병원에서 영상검사를 받아보는 것도 시간과 돈을 절약하여 나의 허리디스크 증세를 알아보는 방법이 현명하다.

 

 

수술을 통해 치료가 가능할 수 있으나 비수술적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물리치료나 약물치료 등의 방법으로 증상의 완만한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빠른 증상 호전을 위해 MTS needle 주사치료 방법이 있다. 이 방법은 0.3mm의 가느다란 바늘을 사용하여 신경, 근육, 관절 등의 아픈 부위를 동시에 치료함으로써 정상 조직으로 재생시켜주는 치료방법으로 국내외에서도 특허받은 치료방법이기도 하다.

 

또한 도수치료를 통해서도 빠르고 근본적인 치료를 기대할 수 있으며, 이 방법은 척추나 관절질환을 전문 도수치료사가 환자의 운동기능과 근육 근력 상태를 파악하여 척추 골반 및 관절을 교정하고 주변 부위 근력을 강화해주는 치료법이다. 치료하는 방법이다.


ⓒ사진 메디컬코리아뉴스 한길정형외과 이준호 대표원장

 

신도림정형외과 한길정형외과의 이준호 대표원장은 "추가로 체외충격파치료로 통증 부위에 체외에서 충격파를 가하여 혈류량을 증가시켜 염증을 치료하고, 인대와 힘줄을 비롯하여 그 주위 조직 및 뼈가 빠르게 치료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방법이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메디컬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