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Home > 일반인

렌즈로 보는 세상

올림푸스 한국, 소아암 아동·청소년 가족 등 총 90여 명 출사 여행

작성일 : 2018-10-22 13:47

 

 

올림푸스한국은 소아암 아동·청소년 대상 사진예술 교육 프로그램인 '아이엠 카메라'의 일환으로 10월 20∼22일 인천아트플랫폼에서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지난해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희망여행 프로젝트는 올림푸스한국과 인천문화재단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으로 '문화도시 탐방'을 테마로 진행됐다. 앞서 아이엠 카메라 수업을 수강한 소아암 아동·청소년들에게 가족과 함께 하는 출사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가족 간의 유대를 강화하고 일상에서 벗어나 정서적으로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했다.

이번 여행에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경기·인천 지역 4개 병원(국립암센터·분당서울대병원·가천대길병원·인하대병원)에서 카메라 사용법 및 사진 교육을 받은 환우 16명과 가족, 올림푸스한국 임직원 자원봉사자 등 총 90여 명이 함께 했다.


올림푸스한국이 진행한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프로젝트'는 소아암 아동·청소년들에게 가족과 함께 하는 출사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가족 간의 유대를 강화하고 일상에서 벗어나 정서적으로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했다.


환우들은 여행 기간 동안 사진작가·미술작가·문화기획자 등으로 구성된 7명의 예술가와 함께 도시를 탐방하며 예술적 상상력을 깨우고 이를 사진과 오브제 등으로 표현해 아트워크를 완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가족사진 촬영, 상장 수여, 부모 대상 상담 등 가족 구성원 모두를 위한 정서적 지원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됐다.

이번 희망여행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작품들은 오는 12월 17일∼30일 인천 복합문화공간 트라이보울에 전시될 예정이다. 

박래진 CSR&컴플라이언스본부장은 "의료 트레이닝 센터를 개관하며 인연을 맺은 인천을 무대로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돼 의미가 더욱 크다"며, "이번 여행이 환우들에게 예술적 창의성을 키우고, 나아가 건강한 세상을 꿈꾸는 긍정적 계기가 됐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올림푸스한국은 의료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의 정체성과 문화·예술을 결합해 더 많은 사람과 소통하는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푸스한국은 소아암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투병 중인 환우들을 정서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2015년부터 사진예술 교육 '아이엠 카메라'를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17개의 병원에서 약 170명의 환우가 수업에 참여했다. 이와 더불어 올림푸스한국은 이주민들을 위한 찾아가는 의료봉사, 환우들에게 음악으로 치유와 소통의 메시지를 전하는 '힐링 콘서트' 및 '올림#콘서트'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의협신문(http://www.doctor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