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Home > 일반인

"해부용 시신 앞 인증샷...일벌백계할 것"

의협 "비윤리적 행위 강한 유감" 표명

작성일 : 2017-02-10 10:25 작성자 : 메디컬코리아뉴스

대한의사협회는 최근 일부 의사들이 해부학 실습실에서 해부용 시신의 일부가 노출된 사진을 촬영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한 비윤리적 행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

의협은 10일 성명에서 "의학발전을 통해 인류의 건강을 증진하고 생명을 보호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숭고한 마음으로 시신을 기증해 주신 고인 및 기증자분들이 받으셨을 상처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의료윤리는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존중하게 돼 있으며, 의술 발전을 위해 시신을 기증한 고인에 대해서는 더욱더 이를 존중하고 예의를 갖추는 것이 의사의 올바른 윤리의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사의 비윤리적 행위는 의사와 국민과의 신뢰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대다수 선량한 의사들의 사기를 크게 저하할 우려가 크다. 이는 친밀한 상호신뢰관계 형성 하에 진행되는 환자 진료에 상당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의협은 이번 사건 당사자들을 해당 지역의 전문가평가단과 중앙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철저한 진상 조사 및 심의를 통한 강한 징계로 일벌백계함으로써 의료윤리가 확립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의대 교육과정은 물론 의료현장 연수교육의 윤리교육 강화, 자정 노력의 일환인 전문가평가제 정착을 통한 자율징계권 확보에도 전력하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이번 일로 인해 의학발전을 위한 숭고한 시신 기증 의사가 위축되거나 부정적 인식이 형성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의협은 의료계 자정 활동에 만전을 기해 높은 윤리의식을 토대로 국민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의협신문(http://www.doctorsnews.co.kr)